지난달 말 미국에서 열렸던 온라인저널리즘 국제심포지움(ISOJ)에서 주목할 만한 내용들을 간략하게 블로그로 소개하고자 합니다. 좋은 정보는 나눠야 빛을 발하니까요. (블로그쥔장 백)



사람의 삶을 다룬 통계그래픽에서 대개의 경우 사람들은 수치의 '일부'가 됩니다. 

큰 집을 구성하는 하나의 블럭으로 '사물화'되는 경향이 많죠.

그래서 굉장히 가슴아픈 통계임에도 불구하고 무덤덤하게 접하게 됩니다. 

특히 2차원적인 지면용 그래픽은 그 한계에 종종 부딪히곤 합니다. 


그 통계숫자 이면의 '사람'을 담아내는 데이터 시각화는 어떤 방식이 돼야 할까요.

지난 4월 텍사스 오스틴 주립대학에서 열린 온라인저널리즘 국제심포지움에 발표자로 참석한 킴 리스(페리스코픽)는 그 혁신적인 방식을 보여줍니다. 

미국 내 총기사망자가 주제였죠. 

그래픽이 무대 화면에서 흐르는 순간 저를 비롯한 청중들은 모두 숨을 죽인 채 깊은 침묵에 빠져들었습니다. 

그만큼 압도적이었거든요.





FBI통계에 따르면 미국에서 2013년 5월 기준 총기사망자 숫자는 3299명입니다. 

리스는 이 통계에서 우리가 잃은 것을 발견합니다. 바로 총기로 인해 도둑맞은 그들의 '생명'과 '삶의 가능성'이죠.

그는 '사망자 숫자'를 넘어서 한 사람, 한 사람이 얼마나 이 세상을 더 살 수 있었던지에 주목합니다. 

그래픽에 '감정'을 불어넣은 겁니다. 


영상으로 구현되는 그래픽에서 

29세에 사망한 알렉산더 립킨씨는 93세까지 살 수 있었고, 

24세이 사망한 버나드 길리스는 84세까지 살 수 있었습니다. 

자료는 FBI통계 등을 인용해서 예상 수명까지 감안했다고 하네요

그래픽 속에서 사람들은 마치 별이 떨어지는 것처럼 밝은 빛을 잃고 스러집니다. 

그래픽에는 가느다란 차임 효과음을 입혔구요. 

 





웹상의 그래픽 구현방식은 이곳을 클릭하시면 새 페이지로 연결됩니다. (꼭 보시길. 강력하게 추천합니다.) 






온라인저널리즘 국제심포지움에서 발표 중인 킴 리스. 사진출처/ISOJ 홈페이지



리스는 그래픽을 통해 사람들의 이해를 깊게하는 것은 물론이고 더 참여적으로 변화시킬 수 있다고 말합니다. 

자신의 정치성향과 상관없이 통계자료는 그 자체만으로도 객관성을 인정받는 경향이 있기 때문입니다.

통계 '자료'만을 제시하는 것이 아니라, 그 통계가 우리들에게 어떤 '의미'를 갖는지를 잘 구성해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장문의 텍스트 기사를 넘어서는 저널리즘의 한 방식이 될 수 있다는 것이죠. 


이날 그는 자신의 발표를 지난 3월 총기로 인해 숨진 13개월짜리 남자아기 안토니오 산티아고에게 헌정했습니다. 

저는 이 그래픽을 10번쯤 다시 봤는데도, 여전히 가슴이 먹먹하고 소름이 돋네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최민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