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똥구리는 친구가 없는 외로운 아이였어요. 

 

 나비는 멋진 날개를 팔랑이며 쇠똥구리를 놀렸어요. 

 "어머나, 너는 땅을 기는 아이구나! 평생 땅 밖을 벗어나본 적이 없겠네!"

 나비는 큰 나무 큰 산을 넘어 훨훨 날아갔어요. 


 벌은 윙윙 소리를 내며 쇠똥구리를 놀렸어요. 

 "임마, 발 여섯개를 달고 태어났으면 적어도 꿀은 먹어야 하는 거 아니야? 똥이 뭐냐 똥이 깔깔깔...."

 벌은 투명한 배에 가득히 든 벌을 씰룩씰룩 자랑하더니 휭 하고 사라졌어요. 


 사마귀는 멋진 앞발을 척척 휘둘러보이면서 쇠똥구리를 놀렸어요. 

 "세상은 약육강식의 법칙이 지배하지. 남을 잡아먹는 자가 강한 거야! 그런데 넌 냄새나서 못먹겠다!"

 거미는 나뭇가지 사이에 지은 멋진 거미줄 사이에서 쇠똥구리를 놀렸어요. 

 "집이라고 하면 자고로 우아하게 하늘에서 내려보는 맛이 있어야지, 넌 어떻게 그런 땅에서 사니?"


 쇠똥구리는 오늘도 열심히 땅 위를 움직여요. 

 들판 위의 말캉하고 따뜻한 똥을 향해 경쾌하게 룰루랄라 걸어가지요. 

 똥을 동글동글 뭉쳐서 멋진 똥경단을 만들 수 있는 재주는 오로지 쇠똥구리만의 것이에요. 


 쇠똥구리는 나비처럼 화려한 날개가 부럽지 않아요. 

 꿀처럼 단 먹이가 부럽지도 않아요. 

 사마귀처럼 무섭게 친구들을 잡아먹는 힘도 부럽지 않아요. 

 거미처럼 높은 곳의 집도 부럽지 않아요. 


 쇠똥구리에게는 쇠똥구리만의 삶이 있으니까요. 

 땅 위에 있어도, 초라해 보여도,

 쇠똥구리에게는 소중한 '자신'이 있으니까요. 


 그런 쇠똥구리에게 가장 즐거운 순간은

 달 없는 캄캄한 밤, 똥 경단을 굴려 집에 갈 때, 

 하늘을 가로지르는 아름다운 별무리, 

 은하수를 바라보는 것이랍니다. 

 반짝이는 은하수를 보면 우리 집이 어디에 있는지 쇠똥구리는 알 수 있어요.

 들판 어딘가 아무리 먼 곳에서 길을 잃어도 

 쇠똥구리의 소중한 이들이 있는 곳, 

 처음 출발했던 그 곳으로 돌아올 수 있어요.  

 똥 경단 위에서 더듬이와 발을 들고 춤을 추다보면, 저절로 몸은 우리 집을 향하거든요. 

 

 똥 경단 춤을 출 때, 

 똥 경단을 굴릴 때, 

 쇠똥구리는 그 순간이 가장 행복해요. 

 은하수만큼 행복해요. 


(끝)



                        (사진출처: 커런트바이올로지) 


지난주 쓴 '쇠똥구리, 은하수 보고 길 찾는다' 기사를 쓴 뒤 뭔가 동화 한 편을 쓰고 싶어서 몸이 근질근질... 했습니다. 


이하 1월 26일자 2면에 실린 기사 내용이에요. 


-------------------


땅에서 똥을 굴리는 쇠똥구리의 눈은 먼 하늘 은하수를 향해 있었다. 

 쇠똥구리가 은하수에 의지해 길을 찾는다는 사실이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스웨덴 연구진에 의해 밝혀졌다고 BBC가 24일 전했다. 길이 2㎝도 되지 않는 이 풍뎅잇과 곤충이 달도 없는 칠흑 같은 밤에 자신의 몸보다 더 큰 ‘똥 경단’을 집까지 무사히 가져가는 비결은 하늘 위의 빛무리였다.

 사람과 새, 물개 등은 별을 보고 방향을 찾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곤충에서 이 같은 행동이 확인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야행성인 쇠똥구리가 별빛이 강처럼 흐르는 은하수는 알아보는 것은 생존에 필수적이기 때문이다. ‘소중한’ 똥 경단을 경쟁자들에게 빼앗기지 않으려면 똥더미에서 직선거리로 빨리 멀어져야 한다. 은하수는 이 직선 경로를 정하는 기준이 되는 것이다. 

 연구진은 쇠똥구리들이 똥 경단 위에서 ‘춤’을 추면서 해와 달, 편광을 이용해 방향을 찾는다는 사실은 실험으로 입증했다. 하지만 달도 뜨지 않은 밤에 이들이 어떻게 길을 찾는지는 궁금증으로 남아 있었다. 이를 밝히기 위해 연구진은 밤하늘을 투영한 실험실에서 쇠똥구리의 행동을 관찰했고, 은하수의 뿌연 빛만 있을 때에도 길을 잘 찾는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은하수를 가리거나 밝은 별빛만 보여주었을 때에 쇠똥구리들은 길을 잃었다. 

 연구를 주도한 스웨덴 룬드대 연구원 마리 데크는 “쇠똥구리들은 겹눈을 갖고 있어서 하늘의 가장 밝은 별들을 볼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동물의 세계에서 은하수는 ‘인도하는 빛’으로 추정된다. 귀뚜라미개구리는 달 없는 밤에 단 두 방향으로만 이동하고, 나방 같은 다른 곤충류도 별빛을 지표 삼아 움직일 가능성이 있다. 

 이번 연구결과는 커런트바이올로지 최신호에 실렸다.

  최민영 기자 min@kyunghyang.com

Posted by 최민영

이하 미 버락 오바마 대통령의 21일 취임식 연설 전문입니다. 궁금해하시는 분들을 위해 포스팅합니다.

 말미에 연설문 요지만 요약해서 한글로 옮긴 번역본이 있습니다. 



                                          (21일 워싱턴 의회 의사당 앞에서 취임연설을 하는 버락 오바마 미 대통령. 사진출처:  AP)


Vice President Biden, Mr. Chief Justice, Members of the United States Congress, distinguished guests, and fellow citizens:


Each time we gather to inaugurate a president, we bear witness to the enduring strength of our Constitution. We affirm the promise of our democracy. We recall that what binds this nation together is not the colors of our skin or the tenets of our faith or the origins of our names. What makes us exceptional - what makes us American - is our allegiance to an idea, articulated in a declaration made more than two centuries ago:


"We hold these truths to be self-evident, that all men are created equal, that they are endowed by their Creator with certain unalienable rights, that among these are Life, Liberty, and the pursuit of Happiness."


Today we continue a never-ending journey, to bridge the meaning of those words with the realities of our time. For history tells us that while these truths may be self-evident, they have never been self-executing; that while freedom is a gift from God, it must be secured by His people here on Earth. The patriots of 1776 did not fight to replace the tyranny of a king with the privileges of a few or the rule of a mob. They gave to us a Republic, a government of, and by, and for the people, entrusting each generation to keep safe our founding creed.


For more than two hundred years, we have.


Through blood drawn by lash and blood drawn by sword, we learned that no union founded on the principles of liberty and equality could survive half-slave and half-free. We made ourselves anew, and vowed to move forward together.


Together, we determined that a modern economy requires railroads and highways to speed travel and commerce; schools and colleges to train our workers.


Together, we discovered that a free market only thrives when there are rules to ensure competition and fair play.


Together, we resolved that a great nation must care for the vulnerable, and protect its people from life's worst hazards and misfortune.


Through it all, we have never relinquished our skepticism of central authority, nor have we succumbed to the fiction that all society's ills can be cured through government alone. Our celebration of initiative and enterprise; our insistence on hard work and personal responsibility, are constants in our character.


But we have always understood that when times change, so must we; that fidelity to our founding principles requires new responses to new challenges; that preserving our individual freedoms ultimately requires collective action.


For the American people can no more meet the demands of today's world by acting alone than American soldiers could have met the forces of fascism or communism with muskets and militias. No single person can train all the math and science teachers we'll need to equip our children for the future, or build the roads and networks and research labs that will bring new jobs and businesses to our shores. Now, more than ever, we must do these things together, as one nation, and one people.


This generation of Americans has been tested by crises that steeled our resolve and proved our resilience. A decade of war is now ending. An economic recovery has begun. America's possibilities are limitless, for we possess all the qualities that this world without boundaries demands: youth and drive; diversity and openness; an endless capacity for risk and a gift for reinvention.


My fellow Americans, we are made for this moment, and we will seize it - so long as we seize it together.


For we, the people, understand that our country cannot succeed when a shrinking few do very well and a growing many barely make it. We believe that America's prosperity must rest upon the broad shoulders of a rising middle class. We know that America thrives when every person can find independence and pride in their work; when the wages of honest labor liberate families from the brink of hardship. We are true to our creed when a little girl born into the bleakest poverty knows that she has the same chance to succeed as anybody else, because she is an American, she is free, and she is equal, not just in the eyes of God but also in our own.


We understand that outworn programs are inadequate to the needs of our time. We must harness new ideas and technology to remake our government, revamp our tax code, reform our schools, and empower our citizens with the skills they need to work harder, learn more, and reach higher. But while the means will change, our purpose endures: a nation that rewards the effort and determination of every single American. That is what this moment requires. That is what will give real meaning to our creed.


We, the people, still believe that every citizen deserves a basic measure of security and dignity. We must make the hard choices to reduce the cost of health care and the size of our deficit. But we reject the belief that America must choose between caring for the generation that built this country and investing in the generation that will build its future. For we remember the lessons of our past, when twilight years were spent in poverty, and parents of a child with a disability had nowhere to turn. We do not believe that in this country, freedom is reserved for the lucky, or happiness for the few. We recognize that no matter how responsibly we live our lives, any one of us, at any time, may face a job loss, or a sudden illness, or a home swept away in a terrible storm. The commitments we make to each other - through Medicare, and Medicaid, and Social Security - these things do not sap our initiative; they strengthen us. They do not make us a nation of takers; they free us to take the risks that make this country great.


We, the people, still believe that our obligations as Americans are not just to ourselves, but to all posterity. We will respond to the threat of climate change, knowing that the failure to do so would betray our children and future generations. Some may still deny the overwhelming judgment of science, but none can avoid the devastating impact of raging fires, and crippling drought, and more powerful storms. The path towards sustainable energy sources will be long and sometimes difficult. But America cannot resist this transition; we must lead it. We cannot cede to other nations the technology that will power new jobs and new industries - we must claim its promise. That is how we will maintain our economic vitality and our national treasure - our forests and waterways; our croplands and snowcapped peaks. That is how we will preserve our planet, commanded to our care by God. That's what will lend meaning to the creed our fathers once declared.


We, the people, still believe that enduring security and lasting peace do not require perpetual war. Our brave men and women in uniform, tempered by the flames of battle, are unmatched in skill and courage. Our citizens, seared by the memory of those we have lost, know too well the price that is paid for liberty. The knowledge of their sacrifice will keep us forever vigilant against those who would do us harm. But we are also heirs to those who won the peace and not just the war, who turned sworn enemies into the surest of friends, and we must carry those lessons into this time as well.


We will defend our people and uphold our values through strength of arms and rule of law. We will show the courage to try and resolve our differences with other nations peacefully - not because we are naïve about the dangers we face, but because engagement can more durably lift suspicion and fear. America will remain the anchor of strong alliances in every corner of the globe; and we will renew those institutions that extend our capacity to manage crisis abroad, for no one has a greater stake in a peaceful world than its most powerful nation. We will support democracy from Asia to Africa; from the Americas to the Middle East, because our interests and our conscience compel us to act on behalf of those who long for freedom. And we must be a source of hope to the poor, the sick, the marginalized, the victims of prejudice - not out of mere charity, but because peace in our time requires the constant advance of those principles that our common creed describes: tolerance and opportunity; human dignity and justice.


We, the people, declare today that the most evident of truths - that all of us are created equal - is the star that guides us still; just as it guided our forebears through Seneca Falls, and Selma, and Stonewall; just as it guided all those men and women, sung and unsung, who left footprints along this great Mall, to hear a preacher say that we cannot walk alone; to hear a King proclaim that our individual freedom is inextricably bound to the freedom of every soul on Earth.


It is now our generation's task to carry on what those pioneers began. For our journey is not complete until our wives, our mothers, and daughters can earn a living equal to their efforts. Our journey is not complete until our gay brothers and sisters are treated like anyone else under the law - for if we are truly created equal, then surely the love we commit to one another must be equal as well. Our journey is not complete until no citizen is forced to wait for hours to exercise the right to vote. Our journey is not complete until we find a better way to welcome the striving, hopeful immigrants who still see America as a land of opportunity; until bright young students and engineers are enlisted in our workforce rather than expelled from our country. Our journey is not complete until all our children, from the streets of Detroit to the hills of Appalachia to the quiet lanes of Newtown, know that they are cared for, and cherished, and always safe from harm.


That is our generation's task - to make these words, these rights, these values - of Life, and Liberty, and the Pursuit of Happiness - real for every American. Being true to our founding documents does not require us to agree on every contour of life; it does not mean we will all define liberty in exactly the same way, or follow the same precise path to happiness. Progress does not compel us to settle centuries-long debates about the role of government for all time - but it does require us to act in our time.


For now decisions are upon us, and we cannot afford delay. We cannot mistake absolutism for principle, or substitute spectacle for politics, or treat name-calling as reasoned debate. We must act, knowing that our work will be imperfect. We must act, knowing that today's victories will be only partial, and that it will be up to those who stand here in four years, and forty years, and four hundred years hence to advance the timeless spirit once conferred to us in a spare Philadelphia hall.


My fellow Americans, the oath I have sworn before you today, like the one recited by others who serve in this Capitol, was an oath to God and country, not party or faction - and we must faithfully execute that pledge during the duration of our service. But the words I spoke today are not so different from the oath that is taken each time a soldier signs up for duty, or an immigrant realizes her dream. My oath is not so different from the pledge we all make to the flag that waves above and that fills our hearts with pride.


They are the words of citizens, and they represent our greatest hope.


You and I, as citizens, have the power to set this country's course.


You and I, as citizens, have the obligation to shape the debates of our time - not only with the votes we cast, but with the voices we lift in defense of our most ancient values and enduring ideals.


Let each of us now embrace, with solemn duty and awesome joy, what is our lasting birthright. With common effort and common purpose, with passion and dedication, let us answer the call of history, and carry into an uncertain future that precious light of freedom.


Thank you, God Bless you, and may He forever bless these United States of America.



(요약본)

 대통령 취임을 위해 모일 때마다 우리는 헌법의 힘을 확인합니다. 미국을 특별하게 만드는 것은 피부색이나 교리, 또는 우리의 출신이 아니라 200여년 전 선언문에 명시된 천부적인 생명, 자유, 행복 추구권과 만인이 평등하게 창조됐다는 사상에 대한 우리의 헌신입니다.

 하지만 시대가 변하면 우리도 변해야 합니다. 우리의 건국이념을 지키려면 새로운 도전에 새롭게 대응해야 합니다. 과거 파시즘이나 공산주의에 미군 단독으로 대응할 수 없었던 것처럼 미래세대 교육과 인프라 건설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우리는 하나의 국가, 하나의 국민으로 행동해야 합니다. 현 세대는 위기를 겪었지만 경제 회복은 시작됐고, 미국의 가능성은 무한합니다. 우리는 함께 이 기회를 잡을 것입니다. 미국의 번영은 중산층의 어깨 위에 놓여 있습니다. 이 나라에서 자유가 행운아들의 전유물이고 소수만이 행복을 누릴 수 있다고 믿지 않습니다. 

 우리 시대에 맞지 않는 낡은 정책들 대신 우리는 정부를 새롭게 만들기 위해 새로운 생각과 기술을 차용해야 합니다. 세제를 개편하고 학교를 개혁하고 더 열심히 일하기 위한 직능개발을 지원해야 합니다. 

 모든 시민은 기본적인 안전과 품위를 보장받아야 합니다. 보건비용과 재정적자를 줄이기 위한 어려운 선택을 해야하지만, 이 나라를 만든 세대를 부양하는 것과 미래를 만들 세대에 투자하는 것 중 양자택일을 해야 한다는 생각은 거부합니다. 메디케어, 메디케이드, 사회보장을 통해 서로를 책임지며 우리는 강해집니다. 

 우리의 의무는 후손에까지 미칩니다. 산불, 가뭄, 강력한 태풍같은 기후변화의 위협에 대처하고,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할 지속가능한 에너지로의 변화를 주도할 것입니다. 우리는 강력한 안보와 평화의 지속을 위해 항구적인 전쟁이 필요하지는 않다고 믿습니다. 우리는 평화의 후손입니다. 미국은 앞으로도 세계 곳곳에서 강력한 동맹의 축이 되고, 아시아에서 아프리카, 미주에서 중동까지 민주주의를 지지할 것입니다. 

 ‘만인 평등’이라는 자명한 진리를 향한 우리의 여정은 여성이 평등한 소득을 얻고, 우리의 동성애 형제·자매들이 동등한 법적대우를 받고, 이민자들이 더 나은 대우를 받을 때까지 끝나지 않을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과 저는 이 나라의 진로를 결정할 힘을 갖고 있습니다. 함께 미래를 만들어 갑시다. 


Posted by 최민영

 대표적인 육식 어종인 연어가 요즘 채식을 한다고 합니다. 


요즘 연어들은  콩과 해바라기씨를 먹고 산다고 하네요. 





 ‘연어 손님, 채식하십니까?’

 ‘네, 저는 요즘 작은 물고기들 보다는 몸에 좋은 곡물류로 핑크빛 멋진 속살을 다지고 있죠. 호호호....’

 이런 대화가 오갈 리가 없죠. 


 파이낸셜타임스가 22일자에 전한 소식에 따르면,

 연간 110억달러 규모의 양식연어 업계가 사료값 상승과 환경변화로 인해 연어들에게 곡물을 먹여 키우고 있다고 합니다. 


 원래 유럽과 미국 양식연어들의 ‘밥’은 멸치입니다. 이 멸치를 갈아서 가공한 동물성 사료를 연어들에게 먹이죠. 

 이 멸치들은 주로 라틴아메리카 앞바다에서 많이들 잡아올리는데요. 그런데 최근 해수온도가 오르는 등 이유로 멸치 어획량이 크게 줄었다고 합니다. 

 이에 라틴 최대 멸치어장을 가진 페루가 어획량 쿼타를 70%까지 확 줄이면서 멸치값이 지난달 1t당 2190달러까지 치솟았다고 하네요. 


 연어를 기르려면 단백질 성분의 사료를 먹여야 하늗데, 양식업계로서는 큰 부담이 되죠. 

 그래서 멸치 대신 콩이나 해바라기씨같은 곡물류를 갈아서 멸치 대신 사용하기 시작했다는 거죠. 


 원래 이같은 ‘식물성 단백질’ 사료는 20년쯤 전에 시작했지만 1년 전과 대비해 증가세가 60%라고 하네요. 

 10년 만에 3.5배 증가했다고 하구요. 반대로 연어 사료에서 멸치같은 동물성 재료가 차지하는 비율은 15년 전 60%에서 현재 7%까지 떨어졌다고 합니다. 

 노르웨이 생명과학대학의 양식 전문가 마가레트 오벌랜드는 “앞으로 0%까지도 떨어질 수 있다”고 내다보네요. 

 노르웨이는 이스트와 가문비나무를 대체제로 사용하는 방안을 연구 중이라고 합니다. 

 콩이나 해바라기씨같은 재료를 놓고 경쟁이 심해지면 또 가격이 오를 테니 다변화를 꾀하는 거겠죠. 



 양식어업 얘기를 하다보니 어릴 적 읽었던 어린이 과학도서가 생각납니다. 

 앞으로는 물고기들을 ‘목장’에서처럼 가둬서 기르는 양식 어업이 첨단 미래 산업이 될 것이라고 예측했었죠. 

 (네, 아주 옛날 옛적 얘기입니다. 제 나이를 눈치채셨겠죠. 흣흣 ㅠㅠ )

 그런데 지금처럼 신흥경제국들이 늘어나고 생선 수요가 늘어날 것이라고도 예측했었을까요. 

 양식업은 지난 10년간 2.5배 급성장하면서 총 1250억달러에 달하는 시장이 되었습니다. 

 하지만 이 가둬 기르는 물고기들을 먹일 사료가 또다시 문제로 떠오르는 거죠. 

 무지개송어와 농어도 식물성 사료로 키우는 데 성공했다고 하니, 앞으로 많은 양식물고기들은 좋든싫든 채식을 해야할 지도 몰라요. 

 뭐 소비자 입장에서는 맛에 큰 차이를 느낄 수는 없었다고 합니다만....



                         (그래픽재구성: 국민일보)


 하지만 양식어업 시장이 이렇게 커지고 사료값도 비싸진다면?

 시장의 입장에서는 적게 먹여도 빨리 자라는 물고기가 없을까 생각해보게 되겠죠. 

 그래서 유전자조작(GM) 연어가 나오는 거구요. 

 조만간 소비자들의 식탁에 오를 이 연어는 같은 사료를 먹여도 보통의 연어보다 2배 이상 빨리 자랍니다. 

 미 식품의약국(FDA)가 인체에 무해하다고 최근 발표했는데, 시장에 풀리는 것도 시간문제겠죠. 

 이 경우에는 기존 콩이나 옥수수처럼 GM 식물이 아닌 GM 동물이 식량화되는 첫 사례가 됩니다. 

  현재 GM돼지도 개발중이라죠. 


  이렇게 식량 생산이 산업화되다보면 '생산 비용 절감'과 '기간 단축'을 위한 각종 전략이 등장하게 되죠. 

 1990년대 영국에서 시작된 광우병 파동은 알고보니 소를 빨리 살찌우기 위해 죽은 양을 갈아서 '동물성 사료'를 먹인게 이유였잖아요. 그 죽은 양의 사체에 광우병 인자가 있었고, 그 사체를 재료로 한 사료를 먹은 소에게 옮겨가고 다시 그 쇠고기를 먹은 사람에게 옮겨가고....

 풀밭에서 풀 먹고 자라는 게 타고난 천성인 소를 고기를 많이 얻기 위해 대량 공장식 사육을 하면서 벌어진 일이었죠. 

 아마 그 소들 중에서는 태어나서 단 한 번도 풀밭도 못 보고 진짜 풀 맛도 못 느끼고 최후를 맞은 소들도 적지 않았을까요. 


 그러고보니, 이젠 앞으로 연어 중에는

 '태어나서 물고기 맛 한 번 못보고 죽는구나'

 이런 연어도 나오겠네요. 

 왠지 서글프네요. 



 




Posted by 최민영

지난주 극장에서 영화 시작을 기다리며 상업광고들을 보고 있었다. 그런데 10건 중에 2건이 미용 성형외과 광고였다. ‘의란성 쌍둥이’, 그러니까 의사의 손을 거친 붕어빵 얼굴이 되지 말고 개성있게 얼굴을 고치라며 한 편의 광고가 지나가기 무섭게 또 한편의 광고가 ‘조연이던 그녀, 이제는 주연’이라며 미용성형으로 자신의 가치를 올리라고 관객을 유혹했다. 

 


 성형수술을 통해 미인으로 거듭날 수 있다는 환상을 심어주는 이 광고들은 하지만 그에 따른 부작용이나 위험성에 대해서는 일언반구도 하지 않았다. 증권사 광고가 ‘원금손실을 비롯한 투자손실의 위험’ 경고를 포함하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건강이나 생명이 돈보다 결코 가볍지 않음에도 ‘의사의 설명의 의무와 환자의 알 권리’는 경시되고 있다. 



 한때 여성지에 한정됐던 미용성형 광고가 성형수술 시장의 급속한 팽창과 경쟁과열에 따라 공공영역을 파죽지세로 점령한 것은 불과 몇 년 사이다. 인터넷과 지하철은 물론이고 성형광고를 붙인 노선버스는 안내방송 짬짬이 “걔가 성형한 거기” 가냐며 속닥속닥 광고방송을 흘린다. 이제 영화관까지 진출했으니 성형외과 광고의 마지막 고지는 지상파 방송 정도일 듯하다.



 사실 비공식적으로 이미 지상파에서도 진행 중이다. 한동안 안보였던 연예인들이 거의 어김없이 달라진 얼굴로 나타나기 때문이다. 출연자에게 수천만원 대의 성형수술을 협찬·제공하는 한 케이블TV쇼도 인기몰이 중이다. 



 이처럼 “미용성형 산업이 양산한 광고들은 성형 미인의 환상을 소비자들에게 주입하고 수술에 대한 두려움을 불식시키는 전략을 취하는 것으로 보고 된다”고 고려대 사회학과 임인숙 교수는 논문 <미용사회의 고지되지 않는 위험>(2010)에서 지적했다. 주식투자로 치면 ‘투자성공 대박 스토리’만 광고하면서 개미투자자들을 끌어모으는 것과 다름 없다. 



국내 성형의들은 “미용성형술로 교정해야 할 몸을 정의하고…아름다움의 이상은 성형적 개입에 의해 성취될 수 있다는 설득”에 1990년대부터 나서면서 ‘미(美)의 대박’을 약속했다. 하지만 문제점은 좀처럼 언급되지 않는다. 실리콘 코 보형물의 문제점은 연골 이식 수술법이 나온 다음에 비로소 얘기되는 식이다.



 영국의 경우 미용성형업계의 과도한 마케팅을 규제하는 방안을 올해 중 도입할 예정이다. 불법 가슴보형물 사건으로 2011년 홍역을 치른 뒤 “환자의 안전이나 소비자 보호에 현 제도가 실패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영국 국립보건서비스는 “미용성형 광고의 범람과 TV의 ‘변신’ 프로그램 도입이 성형수술과 그에 따른 위험을 하찮은 것으로 보이게 하는 반면, 수술에 따른 만족도는 지나치게 강조하고 있다”고 관련보고서 초안에서 지적했다.



남의 얘기가 아니다. 우리도 이제는 넘쳐나는 성형 광고를 다시 생각해봐야할 시점이다. 


min@kyunghyang.com

Posted by 최민영